소진공 금융지원 사업 긍정 평가속
마케팅·컨설팅 등 현실적 대안 필요

임대. 사진=연합뉴스.
임대. 사진=연합뉴스.

[Oye!뉴스 강승구 기자] 지역 경제계와 학계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장기적 금융지원과 자생능력을 키울 수 있는 교육지원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2일 지역경제계에 따르면 침체한 경기를 살리기 위해선 소진공 등 각종 기관에서 지원하는 금융지원 사업을 장기적으로 지원, 사후관리까지 이어질 수 있게 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구범림 대전상인연합회 회장은 "소진공에서 지원하는 전체적인 사업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대전지역 내 상권은 세대교체가 필요하다. 청년층이 창업을 시작하고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저금리 대출지원이 장기적으로 이뤄져야한다고 생각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그는 이어 "자본이 없는 상태에서 시작한 청년 창업자들은 단기적인 금융지원만 받으면 얼마 버티지 못하고 상권을 떠난다"며 "5년 거치, 5년 상환 같은 형식으로 청년층이 상권에서 오랫동안 버틸 수 있는 지속적인 금융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정부 기관들의 금융 사전심사를 시중은행과 다른 정성적인 기법을 강화해야 한다는 학계 목소리도 나온다.

조복현 한밭대 경제학과 명예교수는 시중 은행이 하지 못하는 정성적인 평가인 ‘관계 금융’을 키워 사전 심사 방식을 한층 더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교수는 "소상공인들과 오랫동안 접촉하면서 성실성 여부를 판단하는 방식의 미소 금융(Micro-Credit)을 도입해야 한다"며 "적극적인 사전 심사 기법으로 채무 능력을 판단해 소상공인들의 부실률을 낮추는 방식도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재정지원 보다 소상공인의 자생능력을 키울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광진 대전경실련 기획위원장은 "모든 정책은 지속가능성에서 출발해야 한다"며 "소상공인들이 경쟁력을 갖추지 않은 상태에서 재정 지원만 하는 건 밑빠진 독에 물 붓는 격"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정적인 지원과 함께 소상공인들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교육지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현장에서 소상공인이 마케팅, 금융, 컨설팅 등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많다. 특히 홍보 마케팅 분야는 소상공인이 취약한 분야다"면서 "정부는 금융적인 지원만 우선하는 것이 아닌 경쟁력을 갖추고 재생산 구조를 만드는 투트랙 전략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강승구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Oye!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