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졸속행정 및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 개최
계획 중인 동남구 콜버스, 직산지역 추가하며 반발
천안시-택시업계와 협상中 “계속해서 대화할 것”

개인택시 천안시지부 등은 2일 오전 천안시청 인근에서 ‘천안시 졸속행정 및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개인택시 및 법인택시 기사 등 120여 명이 참석했다. 사진=이재범 기자.
개인택시 천안시지부 등은 2일 오전 천안시청 인근에서 ‘천안시 졸속행정 및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개인택시 및 법인택시 기사 등 120여 명이 참석했다. 사진=이재범 기자.

[Oye!뉴스 이재범 기자] 천안지역 택시업계가 ‘천안 콜버스’ 사업의 전면 철회를 위한 대대적인 투쟁에 돌입했다.

개인택시 천안시지부 등은 2일 오전 천안시청 인근에서 ‘천안시 졸속행정 및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개인택시 및 법인택시 기사 등 1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택시업계 다 죽이는 DRT 사업 철회하라’, ‘전국이 DRT 공포 택시업계 다 죽는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항의 구호를 외쳤다.

천안시에 따르면 ‘천안 콜버스’는 수요응답형 교통체계(DRT: Demand Responsive Transit) 서비스를 말한다.

정해진 노선과 운행 시간표 없이 승객이 부르면 콜버스가 오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서북구 직산읍 일대에서 콜버스 운행을 시작했다.

올해는 이러한 서비스를 수신면과 성남면 등 동남구 지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를 위한 예산 14억 6300만 원은 확보된 상태다.

현재 직산읍 일대에는 5대의 콜버스가 운행 중으로, 향후 동남구 지역에도 5대의 버스가 추기 투입될 예정이었다.

이러한 계획을 접한 택시업계에서는 지난달부터 시 담당부서를 찾아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박상돈 시장과의 면담 과정에서 “동남구 지역 추가 투입은 재검토하겠다”는 답변을 얻어냈다.

하지만 이후 시가 동남구에 투입될 버스를 현재 운영 중인 직산지역에 추가하기로 하자 강력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개인택시 천안시지부는 지난달 25일 긴급운영위원회를 열고 100%의 찬성으로 전면 철회를 요청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한다.

지부 관계자는 결의대회에서 “사업을 철회하는 그날까지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버스 업계와 어떠한 결탁으로 누구의 지시에 의해 막대한 시민 혈세를 투입하는지 의문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며 “즉각 철회되지 않을 경우 1400여 명의 천안 개인택시와 노동계와 연대해 대대적으로 강력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시는 택시업계와 협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시 관계자는 “업계에서 유동성 있는 제안을 낸 것이 아니어서 어려운 게 사실이다. 계속해서 대화를 해볼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택시업계는 오는 8일 신부동 소재 신세계백화점 천안아산점 인근에서 대규모 생존권 사수 궐기대회를 예고했다. 시와 택시업계가 원만한 해결책을 찾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재범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Oye!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