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또는 배우자 명의 아파트 소유
“지역에서 성실하게 활동할까 의문”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를 열흘 앞둔 31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한 아파트 우편함에 투표 안내문·선거 공보물이 꽂혀 있다. 2024.3.31 사진=연합뉴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를 열흘 앞둔 31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한 아파트 우편함에 투표 안내문·선거 공보물이 꽂혀 있다. 2024.3.31 사진=연합뉴스. 

[Oye!뉴스 김영재 기자] 4.10총선 충북지역 후보자 절반 이상이 서울에 본인 또는 배우자 명의의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한 유권자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주거지를 외지에 둔 채 지역에서 성실히 활동할 수 있겠냐는 의심이 깔려 있는 것이다.

31일 선거관리위원회 후보자 명부에 따르면 충북 8개 선거구에 후보 등록한 21명 중 66.6%인 14명이 서울에 본인이나 배우자가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다.

청주 상당구의 이강일 민주당 후보는 강동구에 12억원 상당의 아파트(84.9㎡)가 있다. 이 선거구 서승우 국민의힘 후보는 용산구 아파트 1채(60㎡, 12억원)를 배우자와 공동등기를 했다. 송상호 녹색정의당 후보는 본인 소유는 없고 배우자가 서원구에 74㎡ 넓이의 아파트(1억 3750만원)를 갖고 있다. 우근헌 후보는 상당구에 1억 5000만원짜리 아파트(85㎡)가 있다.

청주 서원구의 김진모 후보는 서초구에 17억원짜리 아파트(126.31㎡)의 지분을 배우자와 절반씩 갖고 있다.

이광희 민주당 후보는 배우자가 서원구에 2억원 상당의 아파트(59㎡)를 보유하고 있다.

청주 흥덕구의 경우 후보 3명 모두 서울에 아파트가 있다. 이연희 민주당 후보는 동작구에 84.99㎡ 면적의 아파트(6억 4600만원)가 있다. 김동원 국민의힘 후보는 본인이 서대문구에 66㎡ 아파트(1억 6900만원)를, 배우자는 서초구에 109㎡ 아파트(14억 2800만원)를 보유하고 있다. 김기영 개혁신당 후보는 배우자가 금천구에 6억 1500만원 상당의 89.46㎡ 아파트가 있다. 김 후보 본인은 흥덕구에 임대아파트(분양가 3억 6000만원)의 분양권(3600만원)를 갖고 있다.

청주 청원구의 송재봉 민주당 후보와 김수민 국민의힘 후보는 공교롭게 각각 서원구에 84.90㎡(2억 2000만원), 분양가 3억 500만원짜리 아파트 분양권(1억 5200만원)을 소유하고 있다.

충주시의 김경욱 민주당 후보는 경기 화성시에 있는 5억 2000만원 상당의 아파트(109㎡)를 배우자와 공동소유하고 있고, 이종배 국민의힘 후보는 13억 7200만원짜리 강남구 아파트(73.26㎡)를 갖고 있다.

제천·단양의 이경용 민주당 후보는 서초구 아파트(117.13㎡, 8억 9300만원)를 배우자와 공동소유하고 있다. 엄태영 국민의힘 후보는 배우자가 4억 400만원 상당의 강서구 아파트(49.50㎡)와 2억 8500만원짜리 제천시 아파트(84.98㎡) 등 2채를 갖고 있다. 이 선거구 이근규 새로운미래 후보는 제천시에 있는 1억원짜리 아파트(105.6㎡)를 신고했다. 무소속 권석창 후보는 서초구(161.46㎡, 9억 3100만원)와 세종시(84.94㎡, 2억 7200만원)에 각각 아파트 1채를 보유하고 있다. 권 후보의 배우자는 동작구에 1억 700만원짜리 오피스텔(24.13㎡)을 갖고 있다.

보은·옥천·영동·괴산에 출마한 후보 2명도 서울에 아파트가 있다. 이재한 민주당 후보의 배우자는 서초구 아파트(194.92㎡, 16억 4800만원)를 갖고 있고, 박덕흠 국민의힘 후보는 강남구 아파트(203.12㎡, 52억 5300만원)를 배우자와 공동으로 소유하고 있다.

증평·진천·음성의 경우 경찰 출신의 임호선 민주당 후보는 광진구(154.15㎡, 6억 7100만원), 검찰 출신인 경대수 국민의힘 후보는 강남구(117.91㎡, 28억 1900만원)에 각각 아파트 1채를 갖고 있다.

청주 흥덕의 한 정당의 당원은 “서울에 본거지를 둔 후보들은 선거에 지면 뒤도 돌아보지 않고 서울로 올라갈 것”이라며 “당선한다고 해도 서울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 지역 구석구석 누비며 제대로 의정활동을 할 수 있을지가 의문”이라고 말했다.

김영재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Oye!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