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자원연, 호주 손잡고 기술 실증 나서

호주 CO2CRC 오트웨이 국제테스트 센터 현장 개념도[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호주 CO2CRC 오트웨이 국제테스트 센터 현장 개념도[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Oye!뉴스 강승구 기자]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은 기후변화대응연구본부 박용찬 박사 연구팀이 호주 국책연구기관 CO2CRC와 함께 2027년까지 호주 오트웨이 분지에서 4단계 CCS 연구개발을 수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8일 호주 기후변화환경에너지수자원부는 CO2CRC가 진행하는 국제공동연구에 총 9.5백만 호주 달러의 지원을 확정했다.

그 중 3.3백만 호주달러(약 30억원)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의 협력에 사용된다.

지질자원연은 CO2CRC와의 국제공동연구에 참여하고 있는 세계적인 대학 및 연구소와 오트웨이 현장에서 △불균질한 암석이 CO2 지중저장에 미치는 영향 △계면활성제와 마이크로버블을 이용한 저장 효율개선 △광섬유를 이용한 모니터링 기술 등 CCS 신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연구팀은 주입 효율을 개선해 더 많은 CO2를 안전하게 저장하기 위한 연구를 2027년까지 호주 오트웨이 현장에서 실증할 계획이며, 세계적 수준의 연구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기대했다.

강승구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Oye!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