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민주당 표심 향방 귀추 주목

국민의힘 류제화 후보(왼쪽) 새로운미래 김종민 후보(오른쪽) 
국민의힘 류제화 후보(왼쪽) 새로운미래 김종민 후보(오른쪽) 

[Oye!뉴스 강대묵 기자] ‘국민의힘 류제화 vs 새로운미래 김종민’

더불어민주당이 ‘갭 투기’ 의혹의 세종갑 이영선 후보의 공천을 전격 취소하면서, 해당 선거구의 금배지가 어느 후보의 품에 안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노무현 도시’의 후광이 짙은 세종갑은 시 출범 이후 모든 총선에서 민주당이 내리 승리의 깃발을 세운 곳이다.

민주당 후보의 공백 사태에 세종시 유권자들은 어리둥절하는 분위기다. 더욱 복잡해진 정치적 셈법이 전개되면서 세종갑 지역구는 한치 앞도 예측하기 어려운 구도가 그려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제1야당 공천과정의 허술함’을 지적하며, 길 잃은 표심을 떠안기 위한 행보를 펼치고 있다.

국힘 세종시당은 최근 논평을 통해 "시민들 앞에 훌륭한 후보라며 치켜세운 후보가 부동산 전문꾼 못지않은 투기꾼이었다"며 "민주당은 세종시민 앞에 석고대죄로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새로운미래는 아직까지 이영선 공천 취소와 관련 공식 입장은 밝히지 않고 있다.

이 가운데 민주당은 김종민 후보에게 힘을 실어주는 분위기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 과정에서 "세종갑 유권자들께서 판단할 문제"라면서 "저희가 김종민 후보를 민다고 말할 순 없지만 국민의힘이 아닌 다른 후보를 선택하는 것이 그래도 가장 나은 선택 아니냐고 얘기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결국 세종갑은 ‘정권 심판론’ vs ‘정권 연장론’의 구도로 펼쳐질 가능성이 높다.

김종민 후보는 이재명 대표 체제에 반기를 들며 민주당을 탈당한 재선 의원이다. 그러면서도 "총선 후 민주당과 연대 협력 혹은 당대당 통합도 논의할 수 있다"는 목소리를 내며 야당 지지층의 표심을 공략하고 있다.

정가의 한 관계자는 "이영선 공천 취소 사태 이전까지만 해도, 김종민 후보는 세종시 내 호남 출신의 민심만 얻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상황은 달라졌다"며 "정권 심판론을 원하는 유권자들은 김종민 후보를 지지할 가능성이 높다. 다만 이재명 대표를 지지하는 유권자들의 선택은 예측하기 어려운 구조"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김종민 후보를 향한 민주당 지지세는 미약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참신한 이미지를 내세운 류제화 후보에 대한 지역민의 지지세를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번 공천과정에서 세종시민을 무시한 민주당은 세종시민들의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대묵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Oye!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