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동안 모아 둔 연금 기부

이정구 교수.
이정구 교수.

[Oye!뉴스 이재범 기자] 어질병(어지럼증) 치료의 세계적 권위자인 이정구(83) 단국대학교 명예교수가 최근 이비인후과학 발전에 써달라며 단국대에 1억 원을 쾌척했다.

이 교수는 국내 어질병 치료의 개척자이자 의학 레이저 분야 세계 권위자로 알려졌다. 국내 이비인후과학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리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미래의 주역인 젊은 후배 의사들의 꿈을 응원하고 싶어 아내와 상의해 단국대 재직시절 20여 년 모아둔 연금 1억 원을 기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명예교수는 1965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후 미국 클리브랜드 클리닉에서 전문의 과정을 마치고 일리노이 주립 의과대학과 로마린다 의과대학에서 20여 년간 임상·연구 교수를 지냈다. 그는 1992년 단국대 의과대학 의학과(이비인후과) 교수로 부임 후 당시 국내에서 생소했던 어질병 검사와 치료의 체계를 세웠다.

1994년 단국대병원 개원 멤버이기도 한 이 교수는 어질병을 연구하는 학술단체인 대한평형의학회를 창립했다.

그는 또 레이저가 의학 치료의 한 부분이 될 수 있도록 의학레이저·의료기기연구센터(2009)를 세우고 의학 레이저 장비 국산화를 위해 초석을 닦았다.

이 교수는 2003년 한국 학자로서는 처음으로 미국 이비인후과학회의 에드몬드 프린스 파울러(Edmund Prince Fowler)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 교수는 연구 활동 뿐 아니라 단국대 의과대학장, 단국대병원장, 의무부총장 등을 거치며 환자 진료와 학생 교육, 연구와 병원 경영을 살폈다. 후배들에게는 ’안서동 슈바이처’로 통한다.

이 교수는 7년 전 정년퇴임을 하고 미국 샌디에이고로 건너가 단국대병원 수간호사 출신인 아내 김원숙 씨와 함께 의료봉사를 펼치고 있다.

남태평양에 위치한 솔로몬 아일랜드나 바누아트와 같은 개발도상국에 의료봉사를 나가 인술을 전개하고 있다.

이재범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Oye!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