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전 충남대병원에 8명 파견
내부 교육 거쳐 내과 등 5개과 배치
다른 병원에도 추가 인력 투입 전망
12일부터 전공의 보호·신고센터 운영

11일 충남 논산시의 한 면 단위 보건지소 앞에 휴진 안내문이 붙어 있다. 해당 보건지소에서 일하던 공중보건의 1명이 도내 종합병원으로 파견되며 이 보건지소는 현재 진료가 불가능한 상황이다.2024.3.11 사진=연합뉴스.
11일 충남 논산시의 한 면 단위 보건지소 앞에 휴진 안내문이 붙어 있다. 해당 보건지소에서 일하던 공중보건의 1명이 도내 종합병원으로 파견되며 이 보건지소는 현재 진료가 불가능한 상황이다.2024.3.11 사진=연합뉴스.

[Oye!뉴스 서유빈 기자] 의대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전공의들이 집단사직한 지 4주 차에 접어든 가운데 지역 대학·종합병원에서는 여전히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는 의료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국공립 상급종합병원 위주로 공중보건의사(공보의)와 군의관을 파견하고 내주 중 추가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

11일 대전시와 의료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대전지역 종합병원 10개소 수련의(인턴, 전공의) 427명 중 411명(96.3%)이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다수의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나면서 지역 대학·종합병원들은 병상 가동률을 평소의 50~60% 수준으로 줄이고 일부 병동을 폐쇄하는 등 비상 진료 대책을 시행 중이다.

전공의 부재로 중증·응급질환자 중심의 병원 운영 일선 병원 응급실에서는 일부 과들의 진료가 불가능하다고 공지한 상태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이날 비상진료체계를 강화하고 현장 부담을 더는 차원에서 군의관과 공보의를 20개 의료기관에 파견했다.

대전지역에서는 충남대병원에 군의관·공보의 8명이 투입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병원 내부 교육을 거쳐 13일부터 4주간 내과, 마취통증의학과, 안과, 이비인후과, 성형외과 등 5개 과 위주로 배치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중순경 보건복지부가 지역 병원 대상으로 시행한 군의관·공보의 수요조사에서 각 병원별로 3~5명씩 총 24명을 신청한 바 있다.

상황에 따라 내주 중 타 병원들에도 추가 인력 투입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정부는 지난 8일까지 업무개시명령을 위반한 전공의 총 4944명에게 면허정지 등 행정처분 사전 통지서를 발송했다.

동시에 업무 현장에 복귀했거나 복귀를 희망하는 전공의들을 대상으로 12일부터 ‘전공의 보호·신고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이밖에 응급 진찰료 수가 신설, 중증·입원환자 비상진료 정책지원금 등 월 1882억원의 건강보험 추가 지원 방안을 시행하고 의료인력 당직수당, 휴일·야간근무 보상 등을 위한 예비비 집행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전병왕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전화나 문자메시지로 피해신고를 접수할 수 있는 핫라인을 개통하고 내일부터 (전공의 보호·신고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라며 "전공의가 요청하는 경우 다른 수련병원에서 수련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사후 불이익 여부도 모니터링해 끝까지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서유빈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Oye!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