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보다 60대·70대 비중 상승
20대 1.4%p·30대 1.3p% 줄어들어
노년층 투표율 높아 영향력 커질 듯
정치권 공약 노년층 치우칠 가능성
“젊은층들 선거에 관심 많이 가져야”

충청권 60대 유권자 현황. 그래픽=김연아 기자. 
충청권 60대 유권자 현황. 그래픽=김연아 기자. 

[Oye!뉴스 이심건·조사무엘 기자] 급격히 진행 중인 고령화에 오는 4월 치러질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처음으로 충청권 60대 이상 유권자가 20~30대보다 많아졌다.

통상 투표율이 높은 노년층의 영향력이 젊은 층보다 상대적으로 더 커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15일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오는 4월 총선에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는 충청권 18세 이상 인구는 473만 3365명이다.

지난 21대 총선 당시 463만 4879명과 비교하면 약 10만 명 이상 증가했다.

충청권 각 지역별 유권자 수는 △대전 123만 5828명 △세종 30만 687명 △충북 137만 3242명 △충남 182만 3608명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50대가 92만 2562명(19.5%)으로 가장 많고, 40대가 85만 844명(18%)으로 뒤를 이었다.

60대는 82만 4046명(17.4%), 70대 이상은 70만 6988명(14.9%)으로, 60대 이상 인구가 32.3%에 달한다.

지난 총선에 비해 60대 이상은 129만 1775명에서 153만 1034명으로 18.5%(23만 9259명) 증가했다.

30대와 20대는 각각 68만 5312명(14.5%), 64만 1548명(13.6%)으로 집계됐다.

10대인 18∼19세 인구는 10만 2065명(2.1%)이다.

20대와 30대를 합친 인구는 28.1%로 60대 이상(32.3%) 보다 적다.

오는 4월 총선은 처음으로 60대 이상 유권자가 20·30대 유권자보다 많은 선거가 된다는 얘기다.

2020년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와 비교하면 60대와 70대 이상의 비중은 각각 3%p, 1.4%p 높아졌다.

반면 20대는 1.4%p, 30대는 1.3%p 낮아지는 등 10∼40대 비중은 감소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충청권에서 60대 이상 유권자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충남(34.8%)이었다.

이어 충북(34.5%), 대전(29%), 세종(21.2%) 순이다.

통상적으로 노년층의 투표율은 젊은 층의 투표율보다 높다.

실제 충청권의 지난 21대 총선 세대별 투표율은 △10대 64% △20대 53.7% △30대 52.2% △40대 59.9% △50대 69.1% △60대 79.1% △70대 이상 63.4%였다.

젊은 층 투표율(56.6%)보다 노년층 투표율(71.3%)이 14.7%가 높았다.

앞으로 노년층 인구 비중은 높아질 전망이다.

충청권은 현재 전체 인구 중 65세 인구가 17.6%로 고령화가 진행 중이다.

특히 충북과 충남은 각각 21%, 21.4%로 초고령사회를 향해 가고 있다.

앞으로 노년층 유권자는 젊은 층보다 많아질 것으로 예측되고, 투표율마저도 더 높아 노년층이 선거에 미치는 영향력이 젊은 층보다 상대적으로 더 커질 수 있다.

그럴 경우 정치권 공약은 노년층 유권자들의 표심을 사로잡기 위해 정년 연장, 기초연금 증액 등 노년층의 입맛에 맞는 정책으로 기울어질 수 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22대 총선에서 노년층이 처음으로 젊은 층보다 많아졌고 투표도 많이 하기에 정치인들이 신경을 쓴다거나 관심을 갖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라며 "젊은 층이 투표를 많이 하지 않는다면 정책적인 결정을 할 때 젊은 층에 대한 고려가 가벼워질 수 있기에 선거에 많은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심건 기자·조사무엘 수습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Oye!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