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점검] 충북대병원 충주분원 건립
上) 공공의료보건시스템 전국 최하위권
中) 의료인력 확충·의료체계 강화 필요
下) 지역에 미치는 기대효과

上) 공공의료보건시스템 전국 최하위권
지난해말 기준 의대 정원 89명
전북·강원보다 월등하게 적어
65% 수도권 등 다른 지역 출신
졸업후 이탈… 인력난 심화 요인

충북대병원 사진.[충북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북대병원 사진.[충북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Oye!뉴스 김동진 기자] 충북대병원 충주분원 건립 문제가 지역 핵심 현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충북지역 공공의료보건시스템이 전국적으로 최하위권에 머물면서 지역주민들이 제대로 된 중중·응급의료서비스를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특히 충북 북부권역의 응급의료기관이 턱없이 부족, 중증환자 수용률이 크게 떨어지는 탓에 치료가능사망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으로 분류된다. 이에 따라 충북 북부권역 공공의료서비스 체계 확충을 위해 충북대병원 충주분원 건립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Oye!뉴스는 이에 세 차례에 걸쳐 충북대병원 충주분원 건립 필요성의 당위를 제시해 본다. <편집자주>

충북지역의 공공의료보건시스템이 열악한 것은 지표를 통해 확인된다.

통계청의 전국 의료 인력 자료를 분석한 결과, 충북지역 의사 수는 인구 1000명당 1.6명으로 전국 평균인 1.9명을 밑돈다.

이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4위로 최하위권이다.

충북과 인구 등은 비슷하나 재정자립도는 오히려 낮은 전북이 2.1명, 강원이 1.8명인 것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열악한 공공의료보건시스템을 보여준다.

간호사 수도 마찬가지다.

충북지역 간호사 수는 인구 1000명당 3.2명으로, 전국 평균인 4.7명에 휠씬 못미친다.

앞서 비교지역인 전북은 4.7명, 강원은 4.3명으로 충북보다 1명 이상 많다.

아직 도시 형성이 완성되지 않은 세종시를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 가운데 최하위다.

지방 의대 정원도 다르지 않다.

충북지역 의대 정원은 지난해말 기준 충북대 49명과 건국대 글로컬캠퍼스(충주) 40명을 합해 89명으로, 인구 100만명당 의대 정원 수는 56명에 그치고 있다.

반면 전북지역은 전북대 142명과 원광대 93명 등 모두 235명으로, 인구 100만명당 의대 정원은 충북보다 2배가 훨씬 넘는 133명에 달한다.

강원지역도 연세대 미래캠퍼스 93명, 가톨릭관동대 75명, 강원대 49명, 한림대 49명 등 모두 266명으로 인구 100만명당 의대 정원은 충북의 3배가 넘는 174명에 이른다.

그나마 충북지역 의대 정원의 65%가 수도권 등 타지역 출신으로, 졸업 후 수도권 등으로 이탈하면서 충북지역 의료 인력난을 심화시키는 요인이 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서울지역 유명 상급종합병원으로 원정 진료를 떠나는 지역주민들이 크게 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국회에 제출한 자료를 살펴보면, 최근 5년간 충북지역에서 서울 등 수도권 상급 종합병원으로 원정 진료를 떠난 환자 수는 2017년 27만 7852명, 2018년 28만 5950명, 2019년 29만 1492명, 2020년 25만 7524명, 2021년 26만 9253명으로 해마다 20만명을 웃돌고 있다.

이같은 충북지역의 공공의료체계 부족은 치료가능 사망자수 전국 1위, 입원환자 중증도 보정 사망비 전국 1위라는 불명예를 초래하고 있다.

충북지역 기대수명도 82.6세로 전국 평균인 83.6세를 하회하고 있으며, 건강수명(기대수명에서 질병 또는 장애를 가진 기간을 제외한 수명)은 65.6세로 전국 평균인 73.1세보다 크게 낮다.

전국에서 공공의료보건시스템이 가장 열악, 제 때 치료받지 못해 사망하거나 질병 등으로 건강수명이 낮아지는 등 공공의료보건서비스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셈이다. 이같은 여건은 지역주민의 공공의료보건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공공의료보건체계 확충 필요성이 당위성을 갖기에 충분한 배경이다.

김동진 선임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Oye!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