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선 투입 하루 만에 보령 여객선 운항 재개
국가보조항로 지정 추진… 적자 市 부담 방침
‘고립위기’ 섬 주민들 유일한 교통수단 지켜내

대천항~외연도 항로를 운항하는 웨스트프론티어호로 화물이 실리고 있다. 신한해운은 18일부터 대천항~외연도 항로 운항을 재개하고 있다. 김중곤 기자
대천항~외연도 항로를 운항하는 웨스트프론티어호로 화물이 실리고 있다. 신한해운은 18일부터 대천항~외연도 항로 운항을 재개하고 있다. 김중곤 기자

[Oye!뉴스 김중곤 기자] 호도와 녹도, 외연도 섬 주민 750여명의 생활권을 지키기 위해 해운사와 정부, 지자체가 하나로 뭉치기로 전격 합의했다.

대천항~외연도 항로 폐업 신청을 냈던 신한해운은 폐업 없이 그대로 항로를 맡고, 대산수산지방해양청은 외연도 항로의 국가보조항로 지정을 내년 3월 목표로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관할 지자체인 보령시는 내달부터 국가보조항로 지전 전까지 대천항~외연도 항로 운항으로 발생하는 적자를 모두 부담키로 했다.

21일 본보 취재 종합하면 신한해운은 19일부터 대천항~외연도 항로 운항 재개하고 있다.

보령시와 충남도가 여객선 대체 행정선을 긴급 투입한 지 하루 만이다.

대천항여객선터미널. 호도, 녹도, 외연도로 향하는 대천항~외연도 항로가 표시돼 있다. 신한해운은 지난 17일부터 대천항~외연도 항로 운항을 재개하고 있다. 김중곤 기자
대천항여객선터미널. 호도, 녹도, 외연도로 향하는 대천항~외연도 항로가 표시돼 있다. 신한해운은 지난 17일부터 대천항~외연도 항로 운항을 재개하고 있다. 김중곤 기자

신한해운은 올해 유가 상승으로 인한 적자 증가와 국가보조금 절반 감축 등으로 경영난을 겪으면서 지난 10일 수익성이 떨어지는 대천항~외연도 항로 폐업 신청했다.

대산청이 2차례에 걸쳐 새 여객사업자 공고를 냈지만 최종 마감일인 지난 17일까지 신청자는 없었다.

대천항~외연도 항로는 호도 185명, 녹도 220명, 외연도 352명 섬 주민 754명이 육지와 오가는 유일한 교통수단이다.

즉 해운사의 항로 폐업으로 하나뿐인 배편이 사라지며 이동은 물론 물자 공급도 어려운 완전한 고립 상태에 놓이게 된 것이다.

물론 지난 18일 지자체가 행정선을 투입하며 섬 주민의 이동권은 어느 정도 보장했지만, 상대적으로 여객선보다는 안전에 취약할 수밖에 없었다.

섬 주민의 생활권,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서는 항로 운항결손액을 국가가 전액 보전하는 국가보조항로 지정이 절실했다.

대천항여객선터미널. 호도, 녹도, 외연도로 향하는 대천항~외연도 항로가 표시돼 있다. 신한해운은 지난 17일부터 대천항~외연도 항로 운항을 재개하고 있다. 김중곤 기자
대천항여객선터미널. 호도, 녹도, 외연도로 향하는 대천항~외연도 항로가 표시돼 있다. 신한해운은 지난 17일부터 대천항~외연도 항로 운항을 재개하고 있다. 김중곤 기자

이에 신한해운과 대산청, 보령시, 충남도는 지난 17일 모여 대천항~외연도 항로 국가보조항로 지정을 목표로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먼저 신한해운은 계속 대천항~외연도 항로를 하루 1회 왕복 운항하고, 대산청은 내년 3월 내 국가보조항로 지정을 상위기관인 해양수산부에 건의한다.

지정 전까지 발생하는 적자 중 이달까지는 신한해운이 감수하고, 내달부터는 보령시가 모두 부담한다.

국가보조항로 지정 이후에는 대산청이 공개입찰을 통해 대천항~외연도 항로를 운항할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김미경 신한해운 대표는 “섬 이장을 중심으로 주민들의 운항 재개 요구가 많았다”며 “보령시에서 적자 보전을 하겠다고 해 국가보조항로 지정 전까지 항로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보령시 관계자는 “지난 17일 행정선을 투입했는데 무거운 화물은 싣지 못하는 등 안전 상 위험이 있어 여객선이 있는 해운사가 계속 항로를 맡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다시 육지와 오가는 정기 여객선을 지킨 섬 주민들은 해운사와 정부, 지자체의 합의를 반기고 있다.

녹도 주민 이종태(61) 씨는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지난주 육지로 나왔다가 다시 오늘 다시 들어간다”며 "녹도에서 여객선 매표원으로 일하고 있는데 배가 끊겼으면 일자리도 잃었을 텐데 원만히 합의돼 다행이다“고 화답했다.

김중곤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Oye!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