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종합기본계획 용역업체 선정 나서
존치관리구역 26만㎡ 개발안 필요
혁신도시2·도심융합특구 연계안도
연계성 부족시 계획 수립 장기화 우려

대전역세권. Oye!뉴스 DB
대전역세권. Oye!뉴스 DB

[Oye!뉴스 최윤서 기자] 16년간의 숙원사업인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다만 혁신도시2를 비롯한 도심융합특구 등 여건 변화에 따른 불확실성이 큰 만큼 마스터플랜 수립이 장기화 될 가능성이 적지 않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최근 대전역세권 개발 종합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업체 선정을 시작했다.

용역비는 약 3억원. 입찰은 사업수행능력 평가(PQ) 방식으로 진행되며 참가등록일은 내달 4일까지, 과업기간은 착수일로부터 11개월 가량 진행된다. 오는 2026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대전역세권개발 종합기본계획의 핵심은 크게 두 가지다.

우선 대전역세권개발을 위한 재정비촉진지구 92만 3065㎡ 가운데 아직 사업이 진행되지 않고 있는 존치관리 구역(성남동, 삼성동, 소제동, 원동, 신안동, 대동 등 일원) 26만㎡의 개발방안 마련이다.

또 혁신도시2, 도심융합특구와의 연계성을 검토해 존치관리구역을 촉진구역으로 변경하는 작업이다.

차기 정부의 몫으로 넘어간 ‘혁신도시2 공공기관 유치계획’과 현재 별도 용역이 진행 중인 ‘대전 도심융합특구 기본계획’이 연계 반영돼 보다 큰 그림의 대전역세권 전체를 아우르는 재정비촉진계획이 마련돼야 한다.

향후 혁신도시로서의 도시 전망과 역세권 개발 논리 및 당위성이 명확하게 수립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설문조사, 주민설명회 등을 통해 존치관리구역 주민의 다양한 참여를 이끌어 낼 방침이다.

또 재정비촉진지구 내 △토지 이용 △인구주택 수용 △기반시설 설치 △공원·녹지 및 환경보전 △교통 △경관 계획이 변경·검토될 예정이다.

다만 내달 있을 대통령선거와 코로나19 장기화 등 사회·경제적 여건 변화가 큰 상황이라 당초 잡았던 1년여의 과업기간 그 이상으로 표류 될 공산이 크다.

정부가 혁신도시 시즌2를 다음 정부로 넘기며 지자체 차원의 추가 공공기관 이전 규모 예측이 불가능해지자 중소기업은행, 코레일 관련기업 등을 유치하려던 대전역세권개발에도 추진동력 약화가 우려되면서다.

더불어 선화구역과 역세권구역 총 124만㎡에 지정된 대전도심융합특구의 경우 지정된 지 1년이 다 돼가도록 아직 관련 법조차 마련되지 않아 구체적인 개발방안을 제시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법안 통과가 계속해서 미뤄질 경우 진행 중이던 용역을 일시 중단해야 하는 최악의 상황까지 벌어질 수 있다.

이 같은 불리한 대·내외적 여건 속 추진될 대전역세권 개발 종합기본계획이 얼마나 체계적으로 적시에 완성될 지 누구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

이에 시 관계자는 "나머지 촉진지구 내 개발사업들은 절차에 맞게 정상 추진 중"이라며 "유관부서와 협력해 종합기본계획이 차질없이 수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Oye!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